12월 마지막 주 부동산/모기지 소식_2023년, 주택가격의 하락은 어디에서 멈출까?

작성자
박셰프
작성일
2023-01-03 21:14
조회
257
새해의 시작을 차분하게 시작하라는 듯한 잔잔한 겨울비가 내렸습니다.

이 차분함 속에서,

올해 초에 자산을 꼭 팔아야 하는 셀러 고객과

반대로 구입해야 하는 바이어 고객의 전혀 상반된 입장을 왔다 갔다 하며 고민하고 있습니다.

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더 비싸게, 빨리 팔 수 있을까…

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살 수 있을까…

아무리 고민하고 연구해도 결코 딱 떨어지는 답이 없습니다.

지금처럼 셀러와 바이어의 기대차이가 큰 시장에서는 말입니다.

 

하지만, 그럼에도 불구하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의 반복을 해야 합니다.

이 노력이 결국 좋은 결과를 만든다는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.

특히나 셀러의 입장에서는…오래된 타일의 줄 눈이, 화장실의 흐려진 실리콘 한 줄도 중요한 요즘입니다. 그래서, 더욱 날카로워지게 됩니다.

이 날카로움을 때로는 즐겨야 합니다.

 

무엇 보다 건강한 되시길 소망합니다.

감사합니다.

 

아래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아티클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
">

 
전체 0